로옴, 소형 SOT-223-3 패키지 600V 내압 'Super Junction MOSFET' 개발

로옴(ROHM) 주식회사(이하 로옴)가 조명의 소형 전원, 펌프, 모터 등에 최적인 소형 SOT-223-3 패키지(6.50mmX7.00mmX1.66mm)의 600V 내압 'Super Junction MOSFET'의 5개 기종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Super Junction MOSFET'는 일반적으로 고내압 및 낮은 ON 저항 특성을 최적으로 유지함과 동시에 소형화를 실현하는 것이 어려웠다. 이러한 상황에서 로옴은 탑재 칩의 형상을 개선함으로써 기존품의 성능을 유지함과 동시에 소형화 및 박형화를 실현한 SOT-223-3 패키지 5개 기종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신제품은 기존의 TO-252 패키지(6.60mmX10.00mmX2.30mm) 대비 면적 약 31%, 두께 약 27%를 삭감할 수 있어 어플리케이션의 소형화 및 박형화에 기여한다. 또한 TO-252 패키지의 기판 상의 배선 패턴(랜드 패턴)을 사용할 수 있어 기존의 회로 기판을 그대로 적용이 가능하다.

아울러 소형 전원용과 모터용으로 구비했다. 소형 전원용은 3개 기종으로 Low Noise가 특징인 'R6004END4'는 노이즈 대책이 필요한 용도에 최적이고 고속 스위칭이 특징인 'R6003KND4' 및 'R6006KND4'는 저손실 및 고효율 동작이 필요한 어플리케이션에 최적이다. 'R6002JND4' 및 'R6003JND4'는 독자적인 기술을 통해 역회복 시간을 고속화해 스위칭 손실의 대폭적인 저감을 실현한 'PrestoMOS(프레스토모스)'로 모터용에 최적이다.

로옴 관계자는 “앞으로도 로옴은 'Super Junction MOSFET'의 라인업 확충을 위해 한층 더 다양한 패키지 전개 및 낮은 ON 저항화를 추진하며 각종 기기의 저소비전력화를 실현함으로써 환경 보호 등의 사회 과제 해결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제품은 이달부터 월 10만개의 생산 체제로 양산을 시작했으며 주요 부품 유통 사이트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전자신문인터넷 구교현 기자 ky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