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옴-Quanmatic, 양자 기술에 의한 '제조 공정 최적화' 실증 완료

로옴(ROHM) 주식회사(이하 로옴)가 지난 1월부터 주식회사 Quanmatic(이하 Quanmatic)과 공동으로 반도체 제조 공정의 일부인 EDS 공정에 양자 기술을 시험 도입해 제조 공정에서의 조합 최적화에 대한 실증을 추진해 왔다고 5일 밝혔다.

로옴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생산 효율 개선에서 일정 성과를 얻어 2024년 4월에 본격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며 반도체 제조 공장의 대규모 양산 라인에서 양자 기술에 의한 제조 공정의 최적화를 실증한 것은 세계 최초의 성과다.

양사는 지난 1월부터 EDS 공정에서의 다양한 제약 조건을 고려한 양자 솔루션을 사용한 오퍼레이션 시스템의 검토를 개시했다. Quanmatic이 보유한 와세다 대학과 게이오 대학의 연구를 바탕으로 하는 양자 계산 기술 효율화의 제품군이나 양자와 고전 계산 기술을 구사한 계산 프레임워크 및 전문적인 정식화 기술에 지금까지 로옴이 축적해온 방대한 지식과 노하우, 각종 데이터를 융합함으로써 지난 9월 프로토타입의 구축에 성공했다.

본 프로토타입을 로옴의 국내외 공장에 시험 도입해 검증한 결과 가동률, 납기 지연율 등의 타겟 지표를 향상시킬 수 있다는 실증 성과를 얻었다. 알고리즘화를 통해 계산 시간도 대폭 단축돼 제조 조건의 변경에 따라 최적의 오퍼레이션을 실시간으로 실시할 수 있다.

양사는 한층 더 협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해외 공장에서의 시험 운용을 실시함으로써 오퍼레이션 시스템의 정밀도 향상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Tetsuo Tateishi 로옴 주식회사 CTO는 “이번에 양자 기술을 사용해 대규모 양산 라인에 적합한 오퍼레이션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었던 것은 반도체 제조 업계에 있어서도 진일보한 것으로 생산 오퍼레이션의 최적화를 실시간으로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폭넓은 공정에 양자 기술 및 관련 방법의 도입을 가속화해 한층 더 최적화된 서플라이 체인을 구축함으로써 안정 공급 체제의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구교현 기자 ky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