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XR 리더 VIRNECT

버넥트, '편의성 강화' AR 원격 다자간 협업 솔루션 업그레이드 버전 출시

산업용 증강현실(AR)·디지털 트윈 전문기업 버넥트(대표 하태진)는 사용자 편의성을 대폭 향상한 AR 원격 다자간 협업 솔루션을 업그레이드한 '버넥트 리모트 버전 2.2'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출시한 '버넥트 리모트 2.0'은 △스마트 글라스 활용 다자간 통화 △AR공유 △빠른 통화 응답시간 △고화질(HD)급 영상화질 보장 △스마트 글라스 외에 웹 브라우저·스마트 폰·태블릿 PC에서도 활용 가능하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번에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해 실시간 번역과 음성인식솔루션(STT)·음성합성(TTS)을 적용해 9개 언어를 지원, 해외 산업 현장과의 소통 문제를 해소했다. 또 PC 웹에서 드론, 액션 캠, 60°카메라 등을 연결해 영상을 전송할 수 있으며 영상을 녹화하고 이를 서버에 저장, 대시보드를 통해 쉽게 관리하고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 참여자 초청 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오픈 방 생성, 협업 끊길 시 신속한 재연결 기능도 추가했다.

하태진 대표는 “이번 솔루션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원격 협업 툴 사용 고객들의 사용 편의성이 대폭 향상돼 산업현장에서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 및 적용범위의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버넥트는 AR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산업 현장 생산성 및 안전성 향상을 위한 AR 솔루션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까지 한전, SK, LG, 삼성 등의 고객을 대상으로 110여건 프로젝트를 완수했다. 지난 2019년에는 90억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하는 등 사업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