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XR 리더 VIRNECT

KT, VR·AR·MR 기업과 '메타버스 원팀' 결성

KT가 대한민국 메타버스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메타버스 원팀'을 결성했다.

'메타버스 원팀'은 KT를 비롯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사업을 하는 딜루션, 버넥트, 코아소프트, 위지윅스튜디오, 스마일게이트스토브 등 9개 기업과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로 구성됐다.

KT는 참여 기업·기관과 지속적이고 정기 교류를 통해 대한민국의 메타버스 기술을 발전시키고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메타버스 원팀' 참여 기업을 지속 늘릴 예정이다.

배기동 KT 엔터프라이즈부문 공간/영상/DX사업담당은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를 연결하는 메타버스가 핵심 산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며 “메타버스 원팀 참여 기업과 메타버스 생태계 확대와 기술 발전, 서비스 발굴 등을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손지혜기자 jh@etnews.com

'메타버스 원팀' 참여 기업·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