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XR 리더 VIRNECT

KETI, 가상 제조 공간 구현...MR 연동 협업 기술 시연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 콘텐츠응용연구센터가 지난 5일 디지털 트윈 기반 가상 제조 공간을 구현했다. 가상공간과 혼합현실(MR) 공간을 연동하는 메타버스 협업 환경을 구축해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

센터는 성남산업단지 혁신지원센터의 작업자와 창원 스마트제조 공정혁신센터(SMIC) 작업자에게 실가상 연동 기술을 적용해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사라진 원격 협업을 진행했다.

원격 작업자(성남시)는 가상현실(VR) 기기로 실제와 똑같이 구현된 가상공간에 접속했다. 현장 작업자(창원시)는 증강현실(AR)·MR 기기로 가상공간에 연동됐다.

이날 원격 작업자(VR)와 가상 작업자(MR)는 작업 설비 이상에 대한 유지 보수를 협업했다. 실가상 연동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등 주요 기술을 시연했다.

이경택 콘텐츠응용연구센터장은 “이번 시연으로 제조 공정 라인을 최적화하고 작업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라며 “향후 더욱 구체적인 제조 분야 메타버스 서비스를 개발해 국내 제조 산업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는 데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해당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XR플래그십 프로젝트(제조 분야)' 사업 일환으로,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지원 및 ㈜버넥트와 연구 협력으로 개발됐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